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태풍 오늘 밤사이 제주 통과, 시설물 등 피해 대비해야

기사승인 2019.09.06  12:06:12

공유
default_news_ad1
제13호 태풍 '링링' 예상 이동경로(자료=기상청)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6일 오전 9시 서귀포 남남서쪽 약 590km부근 해상에서 시속 24km 속도로 빠르게 북상하고 있다. 태풍 ‘링링’은 6일 오전 10시 현재 중심기압 945hpa, 최대풍속 45m/s(시속 162km/h)의 매우강한 중형 태풍으로, 7일 오전 3시 서귀포 서남서쪽 약 150㎞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태풍 링링의 북상에 따라 6일 오후부터 7일 밤사이 제주도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도민들의 철저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 북상하는 태풍의 영향으로 6일 낮부터 제주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돌풍, 천둥·번개와 함께 해안에는 100~200mm 강한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며, 지형효과가 더해지는 산지에는 400㎜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특히, 이번 태풍은 최대순간 풍속 40m/s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을 동반하고 있어, 옥외시설물이나 건설공사장 및 타워크레인, 가로수, 전신주 붕괴 등 바람에 의한 큰 피해가 우려되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6일 낮 12시부로 제주도앞바다 태풍주의보가 발효될 예정에 따라 12시부터 비상 Ⅱ단계로 격상키로 했다. 이에 따라 13개 협업부서 및 교육청, 경찰청, 해양경찰청, 한국전력공사, 해병대 9여단 등 재난관리책임기관과 24시간 상황근무체계에 들어간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제주 전역에 많은 비가 내렸고, 이번 태풍이 강풍과 많은 비가 동반하고 있다”면서 “어선, 비닐하우스, 축사 등 결박 조치와 함께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주변 위험요소를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야외활동과 위험지역 출입을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양용주 sgp1996@hanmail.net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