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하우스 무너지고 가로수 넘어지고, 가을태풍의 위력

기사승인 2019.09.07  10:02:37

공유
default_news_ad1

- 재난안전대책본부와 농협에 피해신고 이어져

제13호 태풍이 7일 새벽 제주 서부해안을 지났지만 바다에는 여전히 물결이 높게 일고 있다. 사진은 남원읍 망장포구.(사진은 장태욱 기자)
하효항 인근 바다에 파도가 높게 일고 있다.(사진은 장태욱 기자)

역시 가을태풍이다. 태풍이 제주서에서 200km 떨어진 곳을 지났지만 바람의 위력을 대단했다. 제주에서 태풍으로 인한 피해접수가 이어지고 있다.

제13호 태풍 링링이 7일 새벽 제주서부 해안을 지나고 북상하는 가운데 제주에는 태풍이 몰고 온 강한 비바람으로 곳곳에서 시설물 파손 등 피해가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은 오전 4시경, 제주 북서쪽 약 2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5㎞의 빠른 속도로 북진해 제주는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나고 있다. 하지만 7일 하루 제주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해안에는 너울로 인해 물결이 높게 일 전망이다.

제주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태풍의 영향으로 6일부터 7일 오전 7시까지 윗새오름에 298.5mm의 비가 내렸다. 그리고 태풍의 진로에 가까우 고산에 37.7m/s, 대정에 30.8m/s 등, 강풍이 휩쓸고 지났다. 태풍과 가장 멀리 떨어진 성산에도 27.5m/s의 강풍을 기록해 태풍의 위력을 가늠케 했다.

밤새 강풍으로 남원읍 금호리조트 인근 일주도로변 방풍수가 쓰러져 도로를 덮쳤다.(사진은 독자 제공)
남원읍 소재 비닐하우스에 비닐이 뜯겼다.(사진은 장태욱 기자)
하효항에 정박중이던 레저보트가 파도로 전복됐다.(사진은 장태욱 기자)

제주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는 많은 피해가 접수됐다. 서귀포시 대정읍 전역, 안덕면 동광리ㆍ덕수리, 표선면 토산리, 강정동, 중문동, 법환동, 서호동과 애월읍 유수암리, 구좌읍 하도리ㆍ우도리, 한경면 조수리ㆍ고산리, 한림읍 월령리, 노형동 월산마을, 오등동 등 15,708가구에 정전사고가 발생해 한전이 복구에 나섰다.

비닐하우스시설과 레져보트 전복, 공사현장 시설물 파손 등 사유시설 피해도 21건 접수됐다.

서귀포시 서호동 비닐하우스시설이 파손하면서 인근 집을 덮치는 사고가 발생해 거주자가 임시대피하는 일이 발생했다. 또, 태흥2리항(1.32톤)과 하효항(1.24톤)에서 각각 레저보트가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제주시 연북로를 포함해 4군데 공사현장 방진벽 등이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고 서귀포시 안덕면과 제주시 한림읍에서는 상가 간판이 파손되는 사고가 3건 발생했다. 그리고 제주시 외도동과 한림읍 등에서 유리창 파손사고가 3건 발생했다.

그리고 통신주 전도 1건(한림), 지하침수 1건, 주택침수 1건(조천), 가설울타리 전도1건(삼양), 가설건축물 전도 1건(용담), 건물외벽 파손 1건(외도) 발생했다.

공공시설의 피해도 이어졌다. 도로침수, 중앙분리대 파손, 신호기, 가로수, 가로등 등 고장 등 33건이 발생했고, 도로 침수 3건(건입동, 상모, 화북), 표지판날림 1건(일도2동,), 중앙분리대 파손 12건(제주시내 일원), 신호기 파손 4건(서호, 연동, 안덕, 애월), 가로수 전도 7건(애월, 해안,노형, 화북, 한림, 연동, 아라), CCTV파손 1건(한림), 가로등 파손 1건(한림), 카메라 파손1건(한림) 등이 접수됐다.

태풍에 대한 사고 신고는 7일 내내 이어지고 있다. 제주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와 일선 농협은 각각 도민과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피해를 접수하고 있다.

장태욱 taeuk30@naver.com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