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재인 간첩’ 광고에 서귀포시기독교연합?

기사승인 2019.10.04  15:46:34

공유
default_news_ad1

- ‘치유와 평화를 위한 그리스도인 모임’ 2일 논평내고 보수 기독교 단체 비판

일부 기독교계가 지난달 25일자 조선일보에 ‘10월 3일 4.19식 청와대 집행 순교자, 순국자 지원모집 광고’ 및 26일 자 ‘10.3 문재인 하야 광화문 기독교단체 총동원 결의’ 광고 등을 게재한 것과 관련해 ‘치유와 평화를 위한 그리스도인 모임’(이하 치평모)이 2일 논평을 발표했다.

치평모는 “순교자, 순국자 지원이라는 구호는 아프리카나 회교권 등 제3세계선교, 북한 복음화, 사회적 약자를 위한 예수복음 전파와 헌신의 구호이다”라며 “청와대로 집행하자는 정치적 구호와 순교자, 순국자를 모집한다는 내용으로 기독교인을 우롱하고 있는 전광훈 목사의 무책임함과 인명경시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과격한 구호와 행동 등으로 기독교가 정치적 행위의 도구로 전략한다면 세상의 지탄과 아울러 기독교의 신뢰도는 더욱 땅에 떨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치평모는 “조선일보 관련 광고(9월 25일, 26일 자)를 보면 한기총이 주도하고, 각 지역 기독교연합이라는 이름을 내걸고 있는데 ‘제주시갑기독교지역연합’이나 ‘제주시을기독교지역연합’, ‘서귀포시기독교지역연합’이라는 단체는 언론이나 행사, 신자들에게 이름이 올린 적이 없는 ‘유령단체’로 의심된다”라며 “실제로 이런 기독교 단체가 있다면 명확한 공개와 답변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치평모는 “소외된 곳의 고통 받는 이웃을 위해 기도하고 구제하는 예수의 헌신과 희생을 실천하는 교회의 진정한 영적 지도자를 원한다”라며 “교회가 진정 나라를 위해 엘리아 같은 심정으로 기도하고 이 땅의 약자와 고통 받고 있는 이웃에게 교회 본분인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하길 충심으로 고언한다”고 밝혔다.

문재인하야 국민투쟁본부는 9월 25일 자 조선일보에 전광훈 총괄대표(목사) 명의로 ‘10월 3일 4.19식 청와대 집행 순교자, 순국자 지원모집 광고’를 게재하고 문재인 대y령은 전쟁이 일어나도 전쟁을 할 의지와 능력이 전혀 없으며 오히려 국가를 해체하고 북한에 갖다바치려고 하는 간첩행위가 드러난다 주장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반드시 끌어내기 위해 4.19식 집행을 하려 한다고 밝혔다.

또, 9워 26일자 광고에는 우리 조국 대한민국이 간첨 사상을 가진 문재인과 주사파에 의해 채체되기 직전이라며 10월 3일 광화문에 모여 4.19식 문재인 탄핵을 집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참여단체로 전국 253개 지역연합을 거명했는데, 제주의 경우 제주시갑기독교지역연합과 제주시을기독교지역연합, 서귀포시기독교지역연합 등이 포함됐다.

 

장태욱 taeuk30@naver.com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